진주 아파트 방화·흉기난동, 사망 5명·부상 13명…"임금체불 불만"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묻지마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

17일 오전 4시 29분께 진주시 모 아파트에 사는 A(42)씨가 본인 집에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렀다.

A씨는 아파트 계단에서 대피하려고 집 밖으로 나온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마구 휘둘렀다.

흉기 난동으로 60대, 30대, 12세 주민 등 5명이 숨지고, 3명은 중상, 2명은 경상을 입었다. 8명은 화재로 발생한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 집에 난 붙은 소방당국에 의해 20여분 만에 모두 꺼졌다.

A씨는 경찰과 대치 끝에 오전 4시 50분께 현장에서 검거된 직후 "임금체불 때문에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술을 마신 상태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경찰로 이송된 이후에는 진술을 거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는 물론이고 직업 경력과 정신병력 등도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방화한 뒤 연기 등으로 대피하는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보고 있다"며 "A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진주 아파트 방화 흉기 난동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