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의 반론? `그알` 측 "통화·문자 공개하자"

SBS TV 시사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이 이재명 경기지사와 조직폭력배 간 유착 의혹을 제기한 지난달 25일 방송과 관련해 "충분한 확인과정을 거쳤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 지사가 SNS를 통해 "모욕적이고 정치적 의도가 다분한 취재였다", "(거대기득권) `그들`에 보조 맞춰, `이재명 조폭몰이`에 동참하는지 지켜보겠다"고 비판한 데 대한 반박이다.

제작진은 "이 지사가 두 번의 내용증명으로 언급한 의견은 공익 목적 아래 충분한 취재, 조사와 확인 과정을 거쳐 보도했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구체적으로 변호사 시절 이 지사의 `성남 국제마피아` 소속 조폭 변호 관련 의혹, 코마 트레이드 이모 대표의 `2016년 성남 중소기업인 대상` 수상 관련 의혹, 성남 청소년 재단 산하 기관과 조직폭력배가 행정원장으로 근무하던 병원과의 MOU 관련 의혹, 조직폭력배가 본부장으로 재직하던 주차관리 업체와 성남시-성남도시개발공사의 수의 계약 관련 의혹, 조폭 임모 씨가 재직한 경호업체 관련 의혹 등에 대해 모두 검증했다고 강조했다.

제작진은 또 "이 지사의 반론을 방송에 내용과 분량 면에서 모두 공정하고 균형 있게 반영했다. 이와 관련한 후속 취재 역시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아울러 이 지사가 `통화 내용 중 일부만을 발췌해 공정방송에 대한 요청을 희화화했다`고 한 데 대해서는 "전체 통화 녹음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온라인에 공개하면 될 일"이라고 자신을 보였다.

제작진은 "우리가 편집과정에서 희화화하려는 의도가 있었는지 시청자가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게 통화 당시 촬영 영상 원본까지 공개할 용의가 있다"며 "우리 취재가 모욕적이고 정치적 의도가 있었는지는 전체 통화 내용이 공개되면 시청자가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도 `거대 기득권 그들`의 실체는 무엇인지, 그들이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다는 것인지, 자신의 주장에 대한 합당한 근거를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