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이 6일(현지시간) 자사 플랫폼에 정치광고를 하는 경우 광고비를 댄 주체를 밝히도록 하고 그 신원을 검증할 것이라고 발표했다.미 의회 전문매체 더힐과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6일 이 같은 계획을 발표하고, 오는 11월 예정된 미 중간선거를 앞두고 인력을 추가로 고용해 검증을 확실히 하겠다고 약속했다.저커버그 CEO는 "가짜 계정을 이용해 페이지를 운영하거나, 그런 식으로 거짓 정보나 분열을 초래하는 콘텐츠를 뿌리는 행위를 훨씬 어렵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지난해 10월 페이스북은 2015년부터 2년간 러시아 정부가 배후인 인터넷 리서치에이전시(IRA)가 8만 건의 게시물을 올리고, 약 2천900만명이 이를 뉴스피드로 받아봤다는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미 의회에 제출했다.IRA는 페이스북에 정치광고비 10만 달러(약 1억원)를 내고 가짜 계정들을 통해 미국 사회의 분열을 조장하는 `텍사스의 심장`, `블랙매터스유에스`(BlackmattersUS) 등 같은 페이지들을 운영했다.블랙매터스유에스 페이지에는 뉴욕에서 수천명이 트럼프의 당선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는 가짜 기사를 만들어내기도 했다고 더힐은 소개했다. IRA는 다른 그룹들을 이용해 페이스북에 가짜 이벤트와 시위 등의 게시물들을 올렸다.롭 골드만 페이스북 광고담당 부사장과 알렉스 힘멜 로컬·페이지 담당 부사장은 이날 발표와 관련한 게시글들을 통해 "광고주들은 승인을 받지 않는한 선거나 현안 관련 정치광고를 운영하는 것이 금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이들은 이 광고들은 페이지 상단에 `정치광고`라는 문구와 함께 그 옆에 광고비를 제공한 주체의 정보가 명시될 것"이라며 "금주부터 인증 절차 시험에 들어가고 이용자들은 올봄에 정치광고 라벨을 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이는 가짜 계정을 통해 페이지를 운영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라고 페이스북은 밝혔다.이영호기자 hoya@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티몬,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100대 선착순 판매 개시ㆍ강성훈 박소현, 카메라 꺼진 줄 모르고 포옹하다…`들통?`ㆍ개리 아내, `아무도 몰랐다`…10살 연하 리쌍컴퍼니 직원?ㆍ손예진 나이?…"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ㆍ낸시랭 “올해 한국 떠날 것, 다른 나라서 인생 2막”ⓒ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