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고나 과학고 학생들이 의과대학에 진학할 경우 고교 재학 때 받았던 장학금 회수 같은 불이익을 주는 방안이 추진된다.

교육부는 영재교육 발전방안의 하나로 영재고나 과학고가 재학생의 의대 진학을 억제할 수 있는 자체 방안을 마련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각 시도교육청에 보냈다고 15일 밝혔다.

자체 방안으로는 장학금 회수, 의대 진학 때 교장 추천서 써주지 않기, 입학 때 의대 진학을 하지 않겠다는 서약서 쓰기 등이 예시로 제시됐다.

교육부가 이런 방안을 추진하는 것은 영재고나 과학고 학생들이 '과학기술인재 양성'이라는 학교 설립취지와는 달리 의대로 진학하는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교육부의 '2010∼2014 과학고·영재고 계열별 진학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서울과학고의 경우 5년간 17%가 의학계열로 진학했고 지난해에도 20% 가까운 학생이 의학계열에 진학했다.

그러나 이번 조치는 강제성이 없는 권고 수준이라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또 의대 진학을 위한 학교장 추천서는 지금도 대부분의 학교에서 써주지 않고 있으며 일부 과학고는 이미 입학요강에 '의·치·약학계열 대학 진학을 희망하는 경우 본교 지원이 적합하지 않다'는 내용을 넣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영재고나 과학고는 과학기술인재 육성이라는 특수한 목적을 가진 학교"라면서 "이번 조치는 비록 강제성은 없지만 의대에 가고 싶은 학생은 과학고나 영재고가 적합하지 않다는 메시지를 주기 위한 차원"이라고 말했다.

(세종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zitro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