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자동차가 미국의 유력한 디자인상인 '2016 굿디자인 어워드' 운송 디자인 자동차 부문 수상작에 4개 제품이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굿디자인 어워드'는 미국 시카고 아테네움 건축 디자인 박물관과 유럽 건축∙예술∙디자인∙도시 연구센터가 협력해 선정하는 상이다. 전자와 운송, 가구, 컴퓨터 등 포춘 500대 기업의 다양한 제품들에 대해 각 부문별 수상작을 매년 발표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2016 굿 디자인 어워드'에서 4개 차종 수상


올해는 세계 46개국에서 출품된 총 900여 점이 분야별 최종 수상작으로 선정된 가운데 현대차 '아이오닉'과 기아차 'K7', 컨셉트카 '텔루라이드', 제네시스 컨셉트카 '비전G' 등 4개 제품이 운송 디자인 자동차 분야 수상작으로 결정됐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수상한 아이오닉은 '공기의 흐름을 형상화한 컨셉트'를 바탕으로 공기역학성능에 최적화 된 실루엣을 갖춘 게 특징이다. 특히 전면부의 그릴과 헤드램프를 블랙 가니쉬로 연결성 있게 디자인해 차별성을 더했다.

'K7'은 음각 타입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Z' 형상의 램프 이미지와 인간공학적 설계, 동급 최대 휠베이스를 확보했다.

현대기아차, '2016 굿 디자인 어워드'에서 4개 차종 수상


올해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첫 선을 보였던 텔루라이드는 프리미엄 대형 SUV 컨셉트카로, 브랜드 상징인 호랑이코 형상의 그릴로 강인하고도 균형감 넘치는 디자인이 호평을 받았다.

지난해 8월 미국 LA카운티 미술관에서 공개한 비전G는 제네시스의 미래 디자인과 신기술의 방향성을 제시한 제네시스 브랜드의 프리미엄 쿠페 컨셉트카다. V8 5.0ℓ 타우엔진 탑재와 미래형 기술들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한편, 지난 1950년 시작해 올해로 66회째를 맞은 '굿디자인 어워드'는 정통성과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심미성과 혁신성, 신기술, 형식, 재질, 구성, 콘셉트, 기능, 유용성, 에너지효율, 환경친화성 등 제품에 대한 종합적 평가를 중심으로 각 분야 수상작을 선정한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칼럼]EV 무풍지대 한국, 발목 잡는 것은...
▶ FMK 무리한 확장에 판매사들 고통 가중?
▶ 차보다 비싼 화물차 번호판 값 내려갈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