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닐봉지로 세계적인 축구스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의 유니폼을 만들어 입은 사진으로 화제를 모았던 아프가니스탄 소년이 마침내 자신의 우상인 메시와 만나는 꿈을 이루었다.14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알 아흘리(사우디아라비아)와 바르셀로나의 친선전을 앞두고 만남은 이루어졌다.<사진설명=아프가니스탄의 무르타자 아흐마디가 바르셀로나의 메시와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EPA=연합뉴스)>아프가니스탄 중부 자고리의 농촌에 사는 무르타자 아흐마디는 지난 1월 일명 `비닐봉지 메시`로 온라인상에서 유명해졌다.아르헨티나 축구 국가대표팀 유니폼을 본뜬 파란색과 흰색 줄무늬가 있는 비닐봉지에 메시의 이름과 등 번호 10번을 그려 넣어 입은 무르타자의 사진은 당시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었다.지난 2월 메시의 사인이 들어간 진짜 아르헨티나 대표팀과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선물로 받기도 했던 무르타자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조직위원회의 주선으로 이뤄진 이번 행사에서 경기에 앞서 메시의 손을 잡고 그라운드에 들어왔고, 메시를 비롯한 바르셀로나 선수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무르타자는 "내 영웅을 만나서 정말 행복하다"면서 "나에게는 꿈만 같다"며 즐거워했다고 조직위 측이 전했다.무르투자는 이날 경기장에서 메시의 골을 앞세운 바르셀로나가 알 아흘리를 5-3으로 이기는 장면을 지켜봤다.양승현기자 yanghasa@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아키바 리에 "내 남자친구 이재학, 피곤한 스타일 아니다"ㆍ김주혁, 정준영의 친구 소개 제안에 "너무 어려"…알고보니 이유영과 `동갑`ㆍ이정후 사망, "연극 무대 설치+잡일 열심히 해" 연기 대해 `열정` 가득했는데ㆍ`세월호 7시간 핵심증인` 간호장교, 3차 청문회 불출석ㆍ우병우 19일 청문회 출석, 불출석 최순실은?… "구치소 청문회 추진"ⓒ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