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가 6거래일째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9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78센트(1.86%) 떨어진 배럴당 41.14달러로 장을 마쳤다.런던 ICE 선물시장의 9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전날보다 76센트(1,75%) 내린 배럴당 42.71달러에 거래됐다.이처럼 국제유가 하락폭이 깊어지는 것은 예상치를 넘는 미국의 원유 재고량 때문이다.원유정보업체 젠스케이프는 이날 미국 원유 현물인도지점인 오클라호마 주 커싱의 재고가 26일로 끝난 주간 32만8천 배럴 늘었다고 집계했다.또 세계적인 경기둔화 조짐이 가시지 않고 있는 가운데 공급과잉이 앞으로 심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유가를 끌어내리고 있다.한편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거래된 12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6.70달러(0.5%) 오른 온스당 1,341.20달러를 기록했다.[디지털뉴스팀]한국경제TV 핫뉴스ㆍ‘해피투게더3’ C.I.V.A 이수민, “서산 국밥집 딸..금수저 아냐”ㆍ`백년손님`, `후포리 회장님` 故 최복례 여사 추모 특집ㆍ부산 가스냄새는 부취제 “놀라 기절할 뻔”...인체에 해로워!ㆍ서인국 남지현 “드디어 찾았어”...윤상현까지 ‘완벽 캐스팅’ㆍ[대박천국 증시최전선] 투데이 특징주 - 베스트를 찾아라ⓒ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