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안보리 대북제재안 채택에 큰 역할 오준 주UN대사

북 미사일 발사 후 중국 태도 변해
추가 도발시 더 강한 제재 나올 것
"미·중 사드 빅딜설 들은 바 없어"
UN내 록밴드 '소프트 외교관' 유명
오준 UN대사 "북한, 핵위협 멈추지 않으면 최악 결말 맞을 것"

“북한이 끝까지 가보겠다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고집한다면 결과는 보지 않아도 뻔할 것입니다.”

지난 2일 UN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 2270호 채택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오준 UN주재 한국대사(61·사진)는 11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추가 군사도발에 대해 강력하게 경고했다. UN 경제사회이사회(ECOSOC) 의장도 맡고 있는 그는 이날 워싱턴DC 조지워싱턴대에서 ‘지속가능한 개발 목표’를 주제로 강연한 뒤 본지와 인터뷰했다.

오 대사는 선박검색 의무화, 광물거래 중단 등 초강도 제재 내용이 포함된 결의안이 나올 수 있었던 결정적 배경으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강행을 꼽았다. 그는 “장거리 발사 전까지만 해도 비협조적이던 중국 측의 태도가 그 후 완전히 바뀌었다“며 “중국이 우다웨이 외교부 한반도 사무 특별대표까지 보내 만류했는데도 북한이 발사를 강행한 것이 중국 측의 결단을 도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미국과 중국이 협상하면 보통 중간 정도에서 결론이 나는데 이번엔 미국 측 요구안에 훨씬 근접하게 결론이 났다”고 설명했다.

오 대사는 2013년 주(駐)UN대사 취임 후 이듬해부터 UN 내에서 다른 6명의 대사와 록밴드 ‘UN록스’를 결성해 드러머로 활동하고 있고, 매년 직접 그린 서양화로 연하장을 만들어 돌리는 등 ‘소프트 외교’에 공을 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는 이날 대북제재 문제만큼은 시종 강경한 어조로 일관했다.

그는 이동식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KN-08’의 시험 발사 등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재 그 가능성이 얼마나 된다고 말할 단계는 아니지만 북한 김정은 정권이 연이은 도발을 통해 끝까지 가보겠다는 전략을 굽히지 않는다면 어떤 결과가 나올지는 뻔하다”고 경고했다. 그는 2일 UN 안보리 대북제재안 채택 때 발언권을 얻어 한국말로 북한 지도부를 향해 “(도발을) 그만두라”고 말해 주목받았다.

그는 북한 금융제재의 실효성이 크지 않다는 지적에 “북한이 대외 교역과 (외국에 있는) 근로자를 통해 매년 40억달러에 달하는 달러를 획득하고 있다는 것은 다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이런 자금 이동과 관련돼 있는 은행의 활동을 제약한다면 (북한 정권이) 큰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 정부가 한반도 내 고고도미사일체계(사드·THAAD) 배치 논의 중단 등을 조건으로 UN 안보리 대북제재 채택에 참여했을 것이라는 빅딜설에 대해서는 “들어본 바 없다”고 부인했다.

오 대사는 14~18일 서울에서 열리는 외교부 재외 공관장 회의 참석차 귀국했다. 14일 언론인 모임인 관훈클럽에서 ‘UN의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 과정과 향후 과제’를 주제로 강연과 토론을 한다.

오균 국무조정실 1차장(차관급)이 동생으로 엘리트 공무원 형제로도 유명하다. 부친은 독립 유공자로 외교부 창설 멤버인 오우홍 미국 초대영사이며, 모친은 건국대 학장을 지낸 진인숙 여사다.

워싱턴=박수진 특파원 p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