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보다 18% 증가…정부·민간 투자위험 분담

국토교통부는 사회간접자본(SOC) 조기확충과 경제활성화를 위해 도로 분야 민간투자를 확대한다고 21일 밝혔다.

올 연말 착공하는 서울∼세종고속도로(6조7천억원)와 올해 민자적격성 조사에 착수하는 경인고속도로 지하화사업(1조원)을 민자로 추진하되 정부와 민간의 투자위험 분담방식으로 통행료를 낮춘다는 계획이다.

서울∼세종고속도로는 서울∼성남 구간을 일괄입찰 방식으로 연말에 착공하고, 성남∼안성 구간은 일반 공사 방식으로 내년 말 착공해 서울∼안성 구간부터 2022년 개통한다.

안성∼세종구간은 올해 민자적격성 조사를 완료하고 내년에 협상에 착수해 2025년 이전 개통을 목표로 한다.

경인고속도로 지하화 사업은 현재 8차로를 12차로로 늘리고, 이용자들이 지하의 고속도로와 상부의 일반도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한다.

이들 사업을 제외하고 올해 확정된 도로분야 민간자본 투입금액은 작년보다 18% 증가한 2조7천억원이다.

구리∼포천고속도로 5천600억원, 상주∼영천고속도로 5천261억원, 인천∼김포고속도로 3천798억, 광주∼원주 고속도로 3천551억 등 총 11개 고속도로에 민간자본이 투입된다.

수도권 서남부 지역 혼잡 개선을 위한 수원∼광명고속도로(27.4km)와 평창동계올림픽을 지원하는 광주∼원주고속도로(57.0km)는 각각 올해 4월과 11월에 개통한다.

국토부 김일평 도로국장은 "한정된 재정여건을 보완해 필요한 도로를 적기에 확충하려면 민간 투자가 병행돼야 한다"며 "특히 최근의 저금리 기조로 풍부한 민간자본을 좋은 조건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세종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noano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