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군(軍) 당국은 25일(현지시간) 자국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 전폭기에 여러 차례 경고했는데도, 물러나지 않아 격추했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관련 육성이 담긴 오디오를 전격 공개했다.



이 오디오에는 터키 전투기 조종사가 영어로 "여기는 경계 중인 터키 공군이다. 지금 터키 영공으로 접근하고 있으니



즉각 남쪽으로 기수를 돌려라"라는 메시지를 수차례 반복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터키 군의 오디오 공개는 피격 러시아 수호이(Su)-24 전폭기에서 살아남은 부조종사 콘스탄틴 무라흐틴 대위가



시리아 라타키아 공군기지에서 한 기자회견에을 통해 "터키 측으로부터 아무런 경고도 없었다"며 터키 당국의 발표를 정면으로 반박한 데 따른 것이다.



무라흐틴 대위는 "무선 통신으로든 육안으로든 아무 경고도 없었다. 만일 터키 전투기 F-16이 우리에게 경고를 보낼 생각이 있었다면



우리 전폭기와 나란히 비행할 수 있었을 것이지만 그런 일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러시아 전폭기가 전날 터키 전투기에 격추된 이후 터키는 즉각 성명을 내고 러시아 전폭기 2대가



당일 오전 9시24분 터키 남부 하타이 주 야일라다으 지역 영공을 지나갔다고 밝혔으나, 러시아는 자국 전폭기가 시리아 상공에 머물렀으며



터키 영공을 침범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 비극적 사건이 러-터키 관계에 심각한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양측 간 긴장이 한껏 고조됐으나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계획된 도발"이라고 비난하면서도 "터키와 전쟁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양측의 주장만 놓고 보면 분명히 한 쪽은 거짓을 말하고 있다는 것이 되는데 참으로 희한한 일이다.



전문분야라 잘 모르긴 하지만 교신에 있어 주파수가 안 맞았다든지, 영어를 못 알아들었다든지 하는 상상도 가능한 일이나 어쨌거나 안타까운 일이다.


양승현기자 yanghas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강제출국` 에이미, 엘레베이터 딸린 100평 초호화 저택보니 `대박`
ㆍ지하철 4호선 미아역 화재 `운행 재개`…현재 상황보니 `아수라장`
ㆍ대학가상가, 광교(경기대)역 `리치프라자3` 투자열기로 후끈!
ㆍ美 블랙프라이데이 D-2, 알뜰쇼핑 `꿀팁`…득템 비법은?
ㆍ드라큘라 김준수, `억` 소리나는 재력 보니…5억원대 車 소유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