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집단 계열사 수가 소폭 증가했다.

1일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2015년 6월 중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 등의 소속회사 변동현황'을 보면 이날 현재 대기업집단 61곳의 계열사는 총 1천686개다.

한달 전 1천684개에서 2개 늘었다.

직전 사업연도의 대차대조표상 자산총액이 5조원 이상인 기업집단은 '대기업집단'으로 분류돼 상호출자와 신규순환출자, 채무보증이 금지된다.

또 소속 금융·보험사의 의결권 행사가 제한되며 공시 의무도 부담하게 된다.

지난 한 달간 변동현황을 보면 총 9개 집단이 12개사를 계열사로 편입했다.

한화그룹은 '빅딜' 작업을 지난달 마무리하면서 삼성그룹의 삼성종합화학·삼성토탈·삼성SGL탄소소재를 계열사로 편입하고 사명을 각각 한화종합화학·한화토탈·한화SGl탄소소재로 변경했다.

한화는 또 경기용인테크노밸리를 설립했다.

한국전력공사는 태양광 전력자원개발업을 하는 희망빛발전을, 이랜드는 이랜드면세점을 각각 설립해 새 계열사로 두게 됐다.

SK는 의류업체 스티브요니의 지분을 취득해 계열사로 뒀다.

한편 5개 집단에서 총 10개사가 계열사에서 제외됐다.

한섬피앤디, 사우스케이프 등 현대백화점 소속이었던 4개사가 지분매각을 통해 계열사에서 빠졌다.

포스코는 포스화인의 지분을 매각했다.

(세종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d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