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당당한 답장`이 화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화제를 모은 `엄마의 당당한 답장`시리즈 중 아들을 위로하는 쿨한 엄마의 당당한 메세지가 웃음을 자아냈다.





공개된 `엄마의 당당한 답장`6탄은 아들과 엄마의 문자메시지 대화를 담고 있다.



아들은 엄마에게 "나는 눈도 작고 키도 작은데 얼굴은 왜 크지?"라고 물었다. 이에 엄마는 "빨리 안들어오냐"라고 답했다.



아들은 다시 "나 장가 못가면 엄마가 데리고 살거야?"라고 불평했다.



아들의 불평에 엄마는 통장 여러개가 담긴 사진을 아들에게 전송해 보여주며 엄마는 "장가간다, 빨리와라"라는 당당한 답장을 보냈다.



`엄마의 당당한 답장`6탄을 접한 누리꾼들은 "엄마의 당당한 답장, 멋지다", "정말 당당한 엄마다" "웃겼다" "든든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온라인게시판)

◆연관 기사>> 엄마의 당당한 답장, 김 여사의 갑의 횡포 `大폭소`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유퉁, 7번째 결혼식 내달 8일 몽골서 진행
ㆍ기성용 `비밀 페이스북` 논란, 친한 동료들과 최 감독 조롱?
ㆍ너의 목소리가 들려 1년 후, 놀라운 大반전 `충격`
ㆍ문국현 한솔섬유 사장 취임, 어떤 기업인가 봤더니‥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