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당국이 청소년층의 보험사기 행위를 예방하기 위해 사이버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적발된 보험사기 연루자 중 10대 청소년이 1307명으로 지난 2008년 941명 보다 38.9% 증가했습니다. 또 20대 청년층은 1만1725명으로 전년의 8380명보다 39.9% 늘었습니다. 이들 청년층은 주로 역주행 차량이나 후진차량 등 경미한 교통법규 위반차량에 대해 계획적으로 사고를 유발하는 식의 방법으로 보험금을 타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금감원은 청년층의 보험사기 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사이버홍보를 한층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금감원은 블로그와 트위터에 보험사기 관련 뉴스를 지속적으로 전달하는 한편 포털사이트에도 보험사기 범죄와 관련된 배너광고를 게재할 계획입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젊은 계층이 많이 이용하는 인터넷을 활용해 사이버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박병연기자 bypark@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