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해외사업 총괄 팀 리 사장
GM의 해외사업 부문을 총괄하고 있는 팀 리 사장은 11일(현지 시간) "GM대우는 GM에서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한국에서 철수한다는 생각을 전혀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리 사장은 이날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센터에서 열린 '2010 북미 국제오토쇼'에서 한국 기자들과 만나 "GM은 GM대우의 수출 능력에 많은 부분을 의지하고 있으며,전략적 자산으로 매우 큰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리 사장은 GM대우의 생산량을 감축하고 중국 내 GM 거점에서의 생산량을 늘릴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생산 계획의 관건은 제품의 인기와 수요"라며 "시보레 크루즈(한국명 라세티 프리미어)와 시보레 스파크(한국명 마티즈 크리에이티브),시보레 아베오 RS(젠트라 후속)는 공급 부족이 예상되는 만큼 한국에서도 생산량을 증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디트로이트=하영춘 기자 ha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