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주택업체들의 모임인 한국주택협회는 "정부 여당이 현재 추진하고 있는 민간 주택에 대한 분양원가공개를 재고하라"며 '1.11부동산대책'에 대한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방주 한국주택협회 회장은 올해 첫 이사회를 연뒤 가진 긴급 기자회견에서 "주택업계는 누구보다 집값안정을 바라지만 분양원가공개는 시장경제 기본원리에 맞지 않는 것이어서 부작용이 크다"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이 회장은 또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상한제 역시 주택공급 축소에 따른 집값 재상승이 우려되기 때문에 업계의 적정이윤이 보장되는 합리적인 장치마련이 필요하다"고 요구했습니다.

이 회장은 "정부의 입법과정을 지켜본뒤 추후 이에 대한 입장을 다시 밝히겠다"고 덧붙였습니다.

<P><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ez-i>

유은길기자 egyou@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