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송/조선]항공운송업종과 조선업종에 대한 Positive 시각 유지...우리투자증권

● 항공운송업종 중장기 고성장 전망, 조선업종은 양호한 선가 유지로 상반기 투자 유효

1월 15~17일 운송/조선산업 2007년 전망에 대한 아시아(홍콩, 싱가포르) 마케팅을 진행하였고 3가지 논점을 제시한다.

첫째, 2007년 항공운송산업은 여객 및 화물 수요 급증세가 나타나고 있으며, 제트유가의 하향 안정화와 원화강세로 수익 호조세가 전망된다. 특히 인천국제공항의 고성장이 예상되는데 경쟁 공항보다 비교 우위를 확보하고 있어 동북아 허브공항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는 향후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의 실적 급증을 뒷받침하는 주요인이 될 전망이다. 최근 S-Oil 인수 추진은 대한항공에 악재로 작용하였지만, 중장기 항공운송산업의 성장과 동사의 실적 급증세를 고려하면 적극적인 저점 매수 기회로 판단한다. 항공운송업종에 대한 Positive 의견을 유지하며,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에 대해 투자의견 Buy를 제시한다.

둘째, 해상운송산업은 세계 선박 공급량 과잉으로 인해 2007년에도 해상운임 약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해운사 영업실적도 부진할 것으로 보여 Neutral 투자의견을 제시한다.

셋째, 조선산업은 2007년 상반기 주가 재상승세를 시현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신조선가가 아직 양호하고 상반기 수익 급증세가 예상되고 있으며, Valuation상 저평가 수준으로 판단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2007년말 또는 2008년에는 신조선가의 하락 가능성이 커질 것으로 보여 장기적인 측면에서는 보수적인 투자전략이 유효할 것으로 전망된다.


● 투자가들은 항공운송업황의 호조 예상에 동의, 조선업종에 대해서는 시각 차이

주요 투자가들은 세계 항공운송산업의 본격적인 회복 과정을 인정하였고, 동북아시아 및 한국의 항공운송산업에 대한 중장기 고성장 예상에도 동의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의 항공수송 영향력 확대는 국적 항공사의 본격적인 성장세를 견인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항공운송업종 주가는 전체 시장 대비 Outperform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반면, 해상운송산업에 대해서는 아직 부정적인 시각을 보유하고 있으며 상승 반전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조선산업에 대해서는 예전에 비해 보수적으로 보는 시각이 더 늘어났으며, 단기적인 Trading buy 개념으로 접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최근의 신조선가 상승과 견조한 수주량 확보가 장기적인 측면으로 작용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 대한항공의 S-Oil 자사주 인수에 따른 주가 하락은 저점 매수 기회

이번 마케팅에서 가장 핫이슈로 떠오른 사항은 대한항공의 S-Oil 자사주 인수 뉴스였다. S-Oil 인수작업은 지난 2006년 4분기 이후 지속되고 있던 내용이다. 결론적으로 당사의 입장은 S-Oil 때문에 대한항공 주가가 하락한다면 적극적인 저점 매수가 유효하다는 것이다. 대한항공은 S-Oil 자사주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단독 선정되었고, 현재 인수 조건에 대해서 협의하고 있는 상황이다. 문제는 인수 가격인데, S-Oil 자사주 지분 28%(3,198만주)를 인수할 경우, 현 주가 개념으로는 2조원 정도이다. 그런데 S-Oil은 프리미엄을 요구하고 있고 인수가격은 현재 2조 5천억원에서 3조원 수준에서 결정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대한항공 입장에서 S-Oil 지분 인수에 따른 시너지 효과는 적을 것으로 보이고 또한 대규모 차입이 일어난다는 측면에서 부정적인 측면이 있다. 그러나 S-Oil 인수는 긍정적인 측면도 있는데, 안정적인 사업구조를 보유하면서 중장기 측면에서 영업실적 호조세를 유지할 것이며, 배당수익률이 7%를 상회하고 있다는 점이다.

결국 대한항공의 Cash Out-In를 고려 시 꼭 부정적인 사항은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 결국 S-Oil 인수는 중립적이라고 판단되며 대한항공 투자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한국의 항공운송산업과 대한항공의 영업실적 전망이다. 펀더멘탈 측면에서 대한항공은 호조세를 시현하고 있으며, 향후 전망도 매우 양호하다. 항공운송산업도 개선되고 있고 동사 수익도 증가하고 있어 대한항공 주가는 중장기 측면에서 상승세가 전망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