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가 구조조정의 일환으로 경정비사업부문을 분사할 방침이다.

5일 정유업계에 따르면 현대오일뱅크의 구조조정 컨설팅을 맡은 ADL은 조직개편 인원감축 등과 함께 경정비사업 분사 등을 구조조정방안으로 제시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ADL컨설팅 결과에 따라 경정비사업을 분사할 방침"이라며 "현대오일뱅크가 분사하는 회사에 대한 투자규모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현재 현대오일뱅크는 직영과 자영 주유소내에 경정비 체인점인 '오일뱅크플러스'를 27개 보유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비석유사업부문의 분사를 통해 조직을 슬림화하고 석유사업에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이와함께 영업조직 개편 등을 통해 10% 내외의 인력도 감축할 계획이다.

김태완 기자 tw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