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레이커스의 ''공룡센터'' 샤킬 오닐과 코비 브라이언트가 샌안토니오 스퍼스의 ''트윈 타워''를 넘어 미국프로농구(NBA) 서부 컨퍼런스 챔피언 결정전 1차전 승리를 따냈다.

LA는 20일(한국시간) 원정경기로 치러진 NBA 플레이오프 3회전 서부컨퍼런스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브라이언트가 45점을 쓸어 담고 리바운드 10개로 맹활약한데다 오닐마저 28점과 리바운드 11개로 거들어 샌안토니오 스퍼스를 1백4 대 90으로 완파했다.

브라이언트는 플레이오프 2회전 새크라멘토 킹스와의 최종전에서 세운 자신의 플레이오프 최다득점(48점)에 3점 모자라는 슛 감각을 뽐내며 이날 승리의 수훈갑이 됐다.

브라이언트와 오닐의 득점포가 초반부터 폭발한 LA는 경기 내내 샌안토니오에 10점차 안팎으로 리드를 지켜 낙승했다.

김재창 기자 char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