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중공업은 싱가포르 TCC사로부터 10만5천톤급 유조선 2척을 수주했다.

한라중공업은 18일 정몽원 그룹 회장이 지난 15일 싱가포르 현지에서
TCC사의 K.H.쿠 회장과 만나 아프라막스급 유조선 2척을 척당
4천1백만달러씩 총 8천2백만달러에 수주키로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2백44m, 폭 42m, 깊이 21m에 1만6천6백마력의
엔진을 장착해 14.5노트의 항속을 가지고 있다.

특히 최신형 이중선체구조를 채택하는 등 세계적인 유조선 건조추세에
발을 맞췄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한라중공업은 전남 영암의 삼호조선소에서 이를 건조, 오는 99년 중반에
선주측에 인도할 예정이다.

<이영훈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9월 1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