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제조업 근로자의 지난해 시간당 임금상승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회원국은 물론 아시아지역 국가들에 비해서도 훨씬 높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28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가 입수한 미국 노동부의 "주요국별 제조업
근로자 임금비교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시간당 임금은 8.23달러로
95년대비 11.2%(원화기준 16.0%)나 상승, 조사대상 29개국중 세번째로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미 노동부의 이번 조사에서 달러화 기준으로 한국보다 높은 임금상승률을
나타낸 국가는 싱가포르(13.5%)와 스웨덴(13.5%) 등 2개국 뿐이며 이들
국가도 자국화폐 기준으로는 임금상승률이 12.9%, 6.6%로 한국보다 낮았다.

또 자국화폐 기준으로는 멕시코(17.9%)만이 한국보다 높은 임금상승세를
보였으나 멕시코의 경우도 달러화 기준으로는 오히려 0.7%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한국근로자의 시간당 임금 8.23달러는 OECD 전체평균치인 17.41달러에
비해서는 47% 수준이었으나 홍콩(5.14달러) 대만(5.86달러) 등 경쟁국에
비해서는 훨씬 높았다.

< 임혁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2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