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blind man was being led by a seeing eye dog and, when they
came to a traffic intersection, the dog made a mistake and led the
blind man against the traffic light.

Cars jammed their brakes and there were screeching wheels all
around.

But the blind man safely made it across

When he reached the other sidewalk, the blind man pulled out of
his pocked a lollipop and unwrapping it when another pedestrain
who had seen the incident asked :

"Are you going to reward the dog for nearly killing you?"

"No,"

replied the blind man.

"I just want to know where its head is so that I can ram this
up its ass!"


====================================================================

<> seeing eye dog : 장님을 이끄는 개
<> intersection : 교차점, 네거리
<> jam brake : 브레이크를 힘껏 밟다
<> safely make it across : 무사히 건너가다
<> lollipop : 막대기를 붙인 캔디
<> ass : (속어) 엉덩이, 항문

====================================================================

개가 장님을 인도하다가 교차로에 이르자 교통신호를 어기면서 주인을
이끌고가는 잘못을 저질렀다.

그바람에 차들이 급브레이크를 걸어 바퀴들이 미끄러지는 소리가
요란했다.

하지만 장님은 무사히 길을 건너갔다.

건너편 인도에 이르자 그는 호주머니에서 캔디를 꺼내 껍질을 벗겼다.

그장면을 목격했던 한 보행자는 "당신을 죽일뻔한 그 개에게 상을 주는
겁니까"하고 물었다.

"아닙니다.

이놈의 머리가 어디 있는지를 알아가지고 밑구멍으로 이걸
쑤셔넣으려구요"

장님이 대답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1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