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회사들이 양적성장에 따른 연체급증등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연체관리와 서비스를 강화하는등 질위주 경영으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21일 신용카드업계에 따르면 국민신용카드의 경우 연체관리의 기본방향을
집중관리방식으로 전환, 지금까지 영업점별로 분산관리하던 것을 앞으로는
악성연체들을 집중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다.

국민신용카드는 또 연체유형에 따라 회원들을 분류하고 이와함께 회수
평점제(Collection Scoring)를 통해 관리대상들을 따로 분류, 자동전화
(ACS)와 대인관리대상으로 나누어 연체에 대처할 계획이다.

이와관련 이 회사는 연체관리본부를 만들어 연체채권을 본격관리할 예정
이다.

비씨카드도 최근 회원은행들을 소집,늘어나는 연체에 효율적으로 대처하는
방안을 협의했다.

비씨카드 회원은행들은 앞으로 회원모집을 위한 캠페인을 연체회수 등
사후관리캠페인으로 전환키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택은행의 경우 사후관리와 관련하여 포상제를 실시하고 있는 등 이미
은행들이 적극적으로 연체관리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종래 양적성장의 모델이 돼온 삼성신용카드도 최근 휴면회원들을 과감히
정리하기 시작하는 등 내실경영에 치중, 관심을 끌고 있다.

삼성신용카드는 종전에 다른 카드사들보다 높았던 카드론 금리를 인하
하는가 하면 서비스보증제를 실시키로 하는 등 기존회원들이 위너스카드를
사용토록 유도하기 위한 각종 방안들을 내놓고 있다.

엘지신용카드도 회원모집에 앞서 기존 회원들의 카드사용증대를 유도하기
위한 그린마케팅을 강화하는 등 아이디어들을 짜내고 있다.

또 종래 10등급이던 사용한도를 20등급으로 세분화하고 일시불 현금서비스
와 해외사용한도를 통합관리하기 시작했다.

회원들의 사용실적에 따라 사용한도를 재조정, 사용실적이 좋은 회원은 더
쓸수 있도록 하고 실적이 나쁜 회원은 한도가 줄도록 하고 있다.

<채자영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