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은행들은 업무영역규제를 크게 벗어나지 않는 범위안에서 증권업및
보험업등의 금융서비스를 확대 제공할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박영철한국금융연구원장은 20일 1박2일 예정으로 쉐라톤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전국은행장연찬회에 참석,"금융자율화와 은행의 전략"이라는 주제의
강연을 통해 은행들이 전통적인 예대업무에서 금융서비스일반으로업무를
넓혀 가야 한다고 밝혔다.

박원장은 증권업진출과 관련,"은행들은 단기적으로는 유가증권투자규모를
확대하고 중장기적으로는 국공채인수및 판매업무를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고 "증권자회사를보유하지 않은 은행은 직적 증권업을 영위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원장은"보험업진출의 경우 대규모점포망과 높은 공신력을 갖고있는
은행이보험회사에 비해 경쟁우위를 가질수있는 만큼 자회사를 통하거나
보험사와의 업무제휴를 통해 보험업에 진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부분의 은행들이 소매금융에 치중하고 있으나 이는 국가경제차원
에서 비효율적이라고 지적했다.

박원장은 이에따라 소매금융시장은 합병등을 통해 2-3개의 대형은행이
전국시장을 분할해서 맡고 지방은행은 해당지역고객에 대해 밀착형소매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또 점포망이 열세인 후발은행은 소매금융시장에서도 특정부문에 특화할
필요가 있고 기존은행과 일부 특수은행은 소매금융시장에서 절대적인
비용우위를 확보할 목적으로 합병을 고려할수 있다고 밝혔다.

은행연합회가 주최한 은행장연찬회는 이날 시중은행장 특수은행장 및
지방은행장등으로 나눠 분임토의를 하고 21일 "선진사회가 요구하는
지도자상"(손봉호서울대교수)등의 강연을 듣고 끝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