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명수 민자당사무총장은 여권 일부에서 현재의 지구당 조직을 사실상 폐
지하는 내용의 정당운영제도 개선안이 흘러나오면서 당의 일선조직이 술렁
이자 "지금 현재로서는 근거없는 얘기"라며 쐐기.
그러나 황 총장은 "정당법 등 정치관계법이 처리되면 당 기구도 거기에 맞
춰 운영될 수밖에 없다"면서 "지금부터라도 총장이 중심이 돼 법 통과에 대
비한 당기구 운영방법을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여운을 남기기도.
민자당 지구당 관계자들은 지구당 폐지설이 나돌자 당무감사중인 중앙사무
처 요원들에게 "없어질 지구당에 대한 감사는 뭐하러 하느냐" "사무총장이
지구당을 없앤다고 했지 않으냐"면서 당무감사에 거부반응을 보이는 등 동
요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