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언 대검차장검사가 16일 제26대 검찰총장으로 임명됨에 따라 정부는
이번 주말 고검장급을 포함,대대적인 후속인사를 단행할 예정이어서 검찰
개혁의 향방이 주목되고 있다.
김영삼 대통령은 16일 오전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김도언 검찰총장을 임
명했으며,신임 김총장은 이날 오후 취임했다.
김총장의 취임으로 공석이 된 검사장급 이상 9자리에 대한 후속인사가 이
번 주말 이뤄지며 다음주말까지는 부장검사와 평검사들에 대한 대대적인
인사가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인사에서는 박종철총장의 사퇴를 통해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청와대
의 뜻이 확인됐고 여론의 관심도 집중되고 있어 어떤 형식으로든 개혁인사
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다.
이에 따라 *재산공개과정에서 물의를 빚었거나 *5-6공 당시 인권사건,정
치사건을 담당한 검사 *학연,지연등으로 고속승진을 해온 검사들에 대해
서는 인사상의 불이익이 있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우며 평검사들에 대
해서는 대대적인 경향교류가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일부에선 "과거 시대상황에서 어쩔수 없던 부분을 문제삼아 선별
적으로 불이익을 주는 것은 부당하다"며 반발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이번 인사에선 사시 1-2회가 고검장에 승진될 가능성이 커 본격 사시세대
가 열릴 것으로 보이며 사시 8-9회의 검사장 승진과 사시 11-12회의 서울
지검 차장진입이 예상돼 대폭적인 세대교체와 물갈이가 이뤄질 것으로 보
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