율곡사업 비리를 수사중인 대검중수부(김태정검사장)는 15일 감사원에 의
해 수뢰혐의로 고발된 이종구.이상훈전국방장관 한주석전공군참모총장 김철
우전해참총장등 4명을 16일중 전원 소환,조사한뒤 혐의사실을 확인하는대로
사법처리키로 했다.

검찰은 이와함께 대잠수함초계기 도입을 둘러싸고 이상훈전장관에게 1억2
천여만원을 건네준 혐의를 받고있는 (주)대우의 김우중회장도 16일 소환,조
사키로 했으며 필요할경우 이전장관과 대질신문을 벌일 방침이다.

검찰은 그러나 7억8천만원을 받은 이종구전국방장관의 경우 6억원을 제공
한 삼양화학대표 한영자씨가 미국에 체류중이어서 이 돈의 뇌물성을 입증할
수 없어 일단 진로건설 삼부에이스등 2개업체로부터 받은 1억8천만원만을
뇌물로 인정해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검찰은 이어 이상훈전장관의 경우 한국형 K1전차의 본체및 부품납품과 관
련 현대정공으로부터 3천만원의 뇌물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한편 피고발인들에게 뇌물을 준 사실이 확인된 현대정공 정몽구회
장등 뇌물공여자들은 대부분 불구속입건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