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계은퇴 발표 뒤 2박3일간의 일정으로 여행을 떠났던 김대중 전민주당대
표는 24일 대전에서 기차편으로 상경, 동교동 집으로 귀가.
김 전대표는 서울역에서 이기택대표의 마중을 받고 간단한 인사를 나눈뒤
동교동에서 조승형 전비서실장, 권노갑의원등 측근인사들과 함께 자신의 은
퇴선언으로 자리가 없어진 비서실 직원 및 당직자들의 거취문제와 선거에
애쓴 당관계자들에 대한 위로모임 일정등을 상의했으며, 출입기자들과도 만
나 잠시 환담.
김 전대표는 크리스마스인 25일에는 서교동 성당에서 성탄미사를 올린 뒤
저녁에는 비서실 직원들과 식사를 함께할 예정이며 68회 생일인 내년1월6일
에는 의원, 지구당위원장, 당무위원 및 기자단과 부부동반으로 저녁식사를
하기로 잠정적으로 결정.
또 1월7일에는 모든 당직자들과 연청.민주동우회등 김 전대표의 사조직 관
계자들과 대선전의 노고에 대한 위로모임을 개최하는등 대선패배와 정계은
퇴선언 와중에 미뤄졌던 각종 송별행사도 갖을 예정.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