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기업의 해외증권발행이 주식연계채권보다는 일반채권쪽에 쏠리고
있다.
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9월까지 국내기업과 공공기관이 발행
한 해외증권 26억2,250만달러 가운데 약 80%인 20억8,340만달러가 고정
금리채나 변동금리채등 일반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해외전환사채나 신주인수권부사채등 주식관련채권은 5억3,900만
달러만 발행됐다.
이는 국내 증시침체로 주식관련채권이 소화가 어려워진데다,국내금리
보다 해외금리가 훨씬 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