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의 극동은 아무르주 연해주 사할린주 마가단주 야쿠트자치공화국
캄차카주,그리고 하바로프스크주를 지칭한다.

이 7개주중 역사적으로나 현실에 있어서 단연 하바로프스크가 중심이다.

모스크바의 세레메치예보 공항에 이어 러시아제2의 화물운송실적을
자랑하는 국제공항에서는
일본주3회,캐나다주2회,미국주2회,중국주3회,북한및 우리나라로 각각
주1회의 국제항공이 뜬다.

이르쿠츠크를 통해 달려온 대시베리아횡단철도가 와닿고 바이칼북쪽에서
출발한 바이칼 아무르철도,소위 밤(BAM)철도가 교차하는 극동최대의 물량과
사람의 교차로이다.

누구든 극동을 방문하는 사람은 이곳을 거쳐가야하기 때문에 "극동의
어디든지 투자해달라. 하바로프스크뿐만 아니라 다른 주도 대환영"이라고
이사예프주지사는 자신감을 피력한다.

우리정부가 추진하는 대시베리아 가스관 역시 하바로프스크를 관통해
한반도로 내려올 예정이다.

한국통신과 국제통신회사들이 참여하는 대시베리아횡단 광케이블공사는
우리나라와 일본에서 출발한 광케이블이 동해에서 만나 나홋카에 상륙한
다음 하바로프스크를 거쳐 유럽으로까지 뻗어나갈 계획이다.

"처음엔 블라디보스토크를 생각했으나 와보니 하바로프스크가 통신에
있어서도 센터구실을 할것같다"고 현지에서 만난
노을환한국통신국제통신본부장은 시베리아횡단 광케이블공사개요를
설명했다.

2주전 서울에서 돌아왔다는 이사예프 주지사를 만나기위해 주청사회의실로
들어섰을때 건물1층에서 기자를 처음 환영한것은 일본의 마루베니와
다이리쿠상사의 간판이었다.

89년 마루베니가 외국기업의 극동진출 1호를 기록했고 종합상사들만도
15개 일본기업이 문을 열고있었다.

우리나라와 러시아가 서로 문을 열기로 했을때 미리 가서 선수를 칠
요량으로 일본기업들이 쏜살같이 달려나와 극동의 요지를 점령한것이다.

물론 그들은 "진출"이라는 낯설지않은 용어를 쓰겠지만 70여년전 대일본의
황군 7만여명은 역사상 하나의 사실로서 하바로프스크를 "점령"했던바
있다.

당시 공격군 본대는 치타루까지 뻗어갔고 선봉은 바이칼호수까지 가
닿았었다. 다소 주제에서 벗어난 얘기지만 1918년부터 20년까지 소설
닥터지바고의 시대적배경이기도 했던 국제간섭전쟁때의 얘기다.

결국 볼셰비키적군이 승리하고 7만의 일군이 포로가 된다. 한 젊은
일군장교가 포로석방을 위해 하바로프스크로 파견되고 그마저 포로로
잡히게된다. 일본종합상사의 대부 세지마루조의 개인사를 소설로 쓴것이
우리나라에도 널리 알려져있는 "불모지대".

지금 그 후예들이 다시 상사맨으로서 하바로프스크에 진출해있는것이다.

하바로프스크주 전체로는 2백20개합작사가 등록되어있다. 이중 70%가
일.러시아간 합작사이며 기타 이탈리아.러시아,미국.러시아,그리고
한국.러시아 합작사들이다.

외국기업지사는 모두 30개사가 등록되어있고 이중 절반인 15개가
일본국적이다. 우리나라는 고합과 대우가 체면을 유지하고있다.

이외 북한이 주북부 체르노빌에 삼림회사를 운영하고있지만 최근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심한데다 노동문제까지 발생해 고전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우리 중소기업으로는 러시아 비즈니스에 강한 홍중과 부산소재기업 창영등
10여개사가 조인트벤처형태로 진출해 생필품을 팔고 원자재를
수입하고있었다.

원자재라고는 하지만 원자재무역 역시 그리 간단치않았다. 기자와
동행했던 쌍용의 모스크바지사장 김정석씨는 우리의 목재규격이 일본과
다르고 소비량및 국내단가에 큰차이가있어 최소 12.6%이상 높은 단가를
부담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소비량 역시 국력의 차이를 드러내는 것으로
똑같은 조건에서도 불평균교환이 불가피하다는 얘기다.

소비재판매역시 마찬가지였다. 아무르강변 중국으로의 도선장이 있는
야트막한 언덕에는 땟물에 전 수많은 중국상인들이 그늘을 찾아 삼삼오오
배를 기다리며 앉아있었다. 예를 들면 중국에서 2 3달러짜리 조깅화를
가져와 1천루블(10달러선)에 팔고 암시장에서 달러로 바꾸어 들고나가는
무수한 행상인들이다.

카메라를 갖다대자 모두가 얼굴을 가리고 자리를 뜨는 그들이지만
바닥에서 부터 훑고 올라오는 저가소비재시장의 저력역시 무시할수 없다는
느낌이 들었다.

최근들어서야 국내기업들 사이에 극동에 대한 관심이 늘어 럭키금성이
여기에 사무소를 낼 예정이며 삼성이 헬리콥터운행사업과
민수화기업참여등을 구상중이다.

현대와 대우는 시베리아 가스파이프사업에 역점을 두고있다.

하바로프스크시의 밤하늘은 차라리 완벽한 다크블루였다. 초저녁부터
이미 빛나기 시작한 별들을 보며 느린걸음을 옮기는데 심상치않은 곡조의
노랫소리가 들려오기 시작했다.

방향은 삿포로식당. 들리는 노랫소리는 도키노사쿠라. 우리말로는
동기생벚꽃쯤된다. 죽음의 미학을 노래하는 군국일본의 노래가
하바로프스크의 밤하늘에 메아리지고있는 것이다.

초로의 일인들이 놀랍게도 주먹을 흔들고 바닥을 구르며 노래를 부르는
이식당은 사유화조치를 타고 합작이긴하지만 이미 일인이 주인이었다.

기자가 방문했을때 하바로프스크주 의회의장은 모스크바에 가있었다.
오는 9월 방문하는 옐친의 실무팀장으로 극동에서의 한.러협력을
논의하기위해서라는게 부의장 갈리나여사의 설명이었다.

9 10월이면 옐친 러시아대통령이 일본과 우리나라,그리고 중국을 차례로
방문하게된다. 극동에서의 싸움이 다시 시작됐지만 다행스럽게도 최근
북한은 시베리아가스관의 북한통과에 동의해주었다.

극동은 살아있고 다시 움직이기 시작한 것이다. 1백년전 우리의 쓰라렸던
극동사를 되풀이할것인가.

<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