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사 땅사기사건은 전문브로커들이 권력층을 빙자해 벌인 2단계사
기극이라는 최종결론이 내려졌다.
또 제일생명 윤성식상무가 자신이 착복한 8억원중 2억원을 박남규회
장에게 건네줬으며 정건중씨는 대학인가문제와 관련,교육부장관에게 1
억5,000만원을 준 사실이 추가로 밝혀졌다.
이 사건을 수사해온 서울지검 특수1부(이명재 부장검사)는 23일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18일간의 수사를 사실상 종결했다.
검찰은 발표문을 통해 이번 사건은 곽수열씨등 토지브로커 5명이 정
보사땅 불하를 미끼로 사기행각을 벌이기로 모의,김영호씨를 끌어들인
뒤 정건중씨 일당을 속여 정씨 일당이 미리 제일생명으로부터 사취한
660억원중 136억원을 다시 가로챈 사건으로 요약했다.
검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된 배후인물은 전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