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의 이종 의원이 23일 서울 모음식점에서 김영구사무총장과 만난
자리에서 김총장의 당무참여권유를 거부함으로써 탈당방침을 사실상
공식통보했다.

이의원은 이날 "당무위원이니 당무에 적극 참여해달라"는 김총장의
당잔류요청을 받고 이를 거부했다고 동석했던 박범진의원이 밝혔다.

이와관련,이의원진영의 장경우의원은 "탈당문제에대해 아직 내부적으로
공식결정된 것은 없으나 "새정치국민연합"형태의 단체를 만들려면
당내서클로는 안된다는데 의견이 일치된 상태"라며 탈당방침을
기정사실화했다.

장의원은 "오는 30일께 새정치모임의 전체회의를 갖고 탈당시점과
"새정치국민연합"구성문제등 진로에 관한 제반사항을 결정할것"이라고
밝혔다.

이의원의 탈당시기는 7월초로 예상되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