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민주 양당의 대통합이 임박한 가운데 민주당의 반통합파인
박찬종 김현규부총재, 김광일의원과 송천영정무위원등 비주류
4명은 7일 상오 시내 모호텔에서 모임을 갖고 통합저지대책등을 논의.
이들은 반통합세력위 결집방안등을 논의했으나 참석자간에 미묘한
입장차이로 결론을 내지 못하고 8일하오 영남지역 지구당위원장들을
포함시켜 다시 논의키로 했다고.
모임이 끝난뒤 김의원은 "이기택총재가 통합에 합의 안했다고 발뺌하고
있으나 실제로는 친위부대인 이부영 김정길 노무현의원등에 지시해서
이루어진 친위세력의 쿠데타라는데 의견이 일치했다"고 강조.
김의원은 또 "참석자 대부분이 이처럼 부정한 방법으로 탄생된
통합신당에는 참여치 않겠다는 의사표명을 했다"면서도 "그러나 이미
대세가 기운 만큼 극한적인 저지투쟁 보다는 개인의 이해에 따라 각자
행동하는게 바람직하다고 의견이 모아졌다"고 설명.
송위원도 "오늘 모임에서 뚜렷한 결론은 없었다"고 전제, "원칙적으로
함꼐 다가야지 쪼개지는 것은 통합이 아니지 않느냐는 의견이
다수였다"고 말해 참여여부에 아직 입장정리가 되지않았음을 시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