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최근 제조업체 인력난의 해소방안으로 논의되고 있는
외국인력수입문제는 당분간 검토하지 않기로 했다.
최병렬 노동부장관은 21일 상오 호텔신라에서 열린 한국공업표준협회
주최 최고경영자조찬회에서 "외국노동력 수입문제는 아직 검토할 입장이
못된다"고 밝히고 대신 인문계 고등학교 졸업자나 주부인력 고령인력등
유휴인력의 활용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최장관은 또 "노사분규현장에서의 제3자개입은 절대로 용납할수
없다"고 밝히고 연대를 위한 대기업 노조회의(연대회의)도 이런
차원에서 강력히 대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최장관은 또 법정근로시간 단축과 관련, "근로시간변경이 법개정
사항이기는 한 현실적으로 가능한 범위에서 융통성 있게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최장관은 또 기업들이 장기적으로 성과급제도를 도입, 노사문제를
풀어가야 한다고 말하고 이를 위해 정부차원에서 성과급제도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