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정부는 24일 임시각의를 열고 내년도 외무성 예산안에
포함된 한국피폭자 지원기금 17억엔을 승인했다.
이기금은 피폭자 복지센터 건립비 15억엔,중환자 치료비
1억7천만엔,피폭자 건강진단비 2천만엔등으로 운용은 대한적십
자사에 위임된다.
한편 일본 정부는 재일한국인의 지문날인에 대신하는 본인
확인 수단을 개발하는 비용으로 4천4백30만엔을 내년도 예산에
반영키로 했다. 이돈은 주로 가족등록제등에 필요한 컴퓨터
시스템의 연구비용으로 쓰여진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