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감독원은 올해 은행들의 주주배당률을 지난해 수준에서
동결토록 유도키로 했다.
또 유가증권 평가손의 회계처리와 관련, 주식의 시가가 장부가격보다
30%이상 떨어진 종목에 대해 적립금을 쌓도록 하고 손실금액은 주가지수
수준에 따라 결정키 로 했다.
12일 은행감독원에 따르면 증시침체와 경영수지 악화 등으로 올해
은행의 당기 순이익규모가 지난해보다 30-40%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시중은행과 지방은 행등 일반은행의 배당률을 지난해 수준에서
책정토록 권고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5대 시중은행의 경우 지난해 배당률이 4-7%였으나 올해는 이
보다 낮 은 수준에서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은행감독원은 또 일반
은행들의 주식 평가손에 대해서는 시가가 장부가보다
30% 이상 떨어진 종목은 적립금으로 처리토록 하되 연말 종합주가지수가
7백50일 때는 종목별 손실액의 1백% 전액, 7백일 때는 손실액의 75%,
6백50일때는 50%를 각각 적 립토록 할 방침이다.
일반은행의 경우 지난해 3천8백92억원의 주식매매익을 올렸으나 올들어
9월까지 는 이의 10분의 1수준인 4백34억원에 그치고 있다.
은행감독원은 이밖에 은행들이 작년 "12.12 증시부양책"에 따라
투신사에지원 한 후 아직 회수하지 못하고 있는 2조1천억원에 대한
이자상환 유예조치로 올해 받 지 못하는 이자를 올 회계연도의 가수금으로
잡아 회계처리할 수 있도록 관계규정을 고치기로 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