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과 일본은 북경에서 열렸던 제1차 국교정상화 예비회담에서 36년간의
일제 식민지 통치기간 및 전후 45년에 대한 평양측의 배상요구를 놓고
서로 이견을 보였다고 한 동구권 소식통이 8일 밝혔다.
북한측은 지난 1차예비회담에서 내년중으로 시작될 예정인 공식 회담에
앞서 이 배상문제를 타결지을 것을 요구한 반면 일본측은 이 문제를
해결하는데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지적하면서 불명확한 태도를 보였다고 이
소식통은 말했다.
북한은 지난 1910년부터 1945년까지의 식민지 통치 기간은 물론 전후
45년에 대해서도 일본 정부가 배상할 것을 요구하고 있는데 일본측은 지난
회담에서 전후 기간에 대한 배상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차
표명했다고 이 소식통은 말했다.
이 소식통은 이어 지난 예비회담에서 양측은 공식회담의 개최 시기및
장소에 대해서도 합의하지 못했다고 덧붙엿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