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중공업이 96년까지 국내에서 발주하는 발전소용 원자로와 터빈발전기의
제작은 물론 기계및 전기관련설비등 기전시설 설치공사도 수의계약을
통해 독점할수 있도록 정부에 요청하고 나섰다.
이같은 요청이 받아들여질 경우 울진원전 3,4 호기를 비롯한 발전소건설
사업에서 토건공사및 원자로설치공사를 제외한 모든 공정이 한중에
독점되는 셈이다.
*** 한전/민간건설업체 반발 ***
조기 경영정상화를 명분으로 한 한중의 이같은 요구에 대해 한전은
들어줄수 없다는 입장이다.
또 울진원전 3,4 호기 건설사업에서 토건및 기전시설 설치공사 시공
사업수주가 유력시되고 있는 현대건설 동아건설등 민간건설업체와도
이해관계가 엇갈리는 문제이기 때문에 큰 논란이 예상된다.
13일 관계당국및 업계에 따르면 한중은 이미 산업정책심의회 의결을 거쳐
96년까지 독점키로 돼있는 발전설비제작뿐 아니라 기전부문설치공사도 독점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하고 우선 2,000억원규모인 울진원전 3,4호기
기전시설의 설치공사를 한전과 수의계약으로 맡게해 달라는 건의서를 정부에
냈다.
*** "경영 정상화위해 불가피"...한중요구 ***
한중은 이 건의서에서 현재 가동중인 울진원전 1,2호기 건설공사에서
이미 기전부문 시공사업을 맡았던 실적이 있어 기술축적이 이루어진
상태라고 주장, 경영정상화를 앞당길수 있도록 수의계약에 의해 기전
설비 설치공사를 맡게해달라고 요구했다.
정부는 이에따라 지난주중 상공부 동자부 한전 한중관계자회의를
열고 문제를 협의했으나 뚜렷한 결론을 얻지는 못했다.
한전은 오는 86년까지 원자로및 터빈발전기등 발전설비를 독점공급
하게될 한중이 설비제작업체로 특화돼야 마땅하다고 주장, 시공기술도
미흡한 한중이 기전설비설치 공사도 독점하겠다는 것은 무리라는
반응이다.
한중이 경영정성화를 목적으로 설비공사 물량확보등 사업다각화에 치중할
경우 발전설비가 품질면에서 허점이 생기지 않을까 우려하기도 한다.
*** 동자, 고위층 정책결정따라 판가름 ***
한편 동자부당국자는 "한전과 한중의 주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기 때문에
해결에 어려움이 많다"고 밝히고 "한중의 기전부문 시공참여문제는
정부고위층의 정책결정에 따라 판가름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한중은 울진원전 1,2호기 건설공사에선 동아건설과 함께 기전설비
설치공사에 참여했으나 영광원전 3,4호기 건설사업에선 수주에
실패했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