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련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제8차 한-미 소련관계전문가회의가 오는
19/20일 양일간 외무부회의실에서 열린다.
한-미 양국간 연례협의회성격의 이번 회의에는 우리측에서 나원찬
외무부 구주국장과 성필주 구주국심의관등이 참석하며 미국측에서는
카만 국무부구주및 캐나다담당부차관보를 비롯, 바쉬바우 소련과장과
주한미대사관의 카트만참사관및 오닐 1등서기관등이 참석해 <>소련내부
정세 <>미-소관계 <>한-소관계 <>소련의 대아시아정책등 아-태지역
문제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우리측은 특히 이번 회의에서 한-소 양국간의 수교문제와 관련, 한-소간
국교정상화가 한반도긴장완화와 남북관계 개선, 한국의 유엔가입 여건조성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점등을 설명하고 조기수교를 실현하기 위한
미국측의 협조를 요청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