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경제협회의 2차합동회의가 열린 롯데호텔 2층과 3층은 23일 상오
10시부터 하오6시까지 300여명의 국내기업인들이 들끓어 온통 소련열기가
가득한 분위기.
특히 이날회의에는 한-소경제협회회장인 정주영현대그룹명예회장외에
최종환 삼환그룹회장, 조중건 대한항공사장, 이필곤 삼성물산사장, 변규칠
럭키금성사사장, 조강호 삼호물산회장, 최효석 유원건설회장, 이명전
현대건설회장등 북방진출 간판급 기업인들이 대거 한자리에 모여 이번
회의의 무게를 뒷받침해 주기도.
최 삼환그룹회장은 소련의 건설시장에 대한 한국기업의 진출가능성에
디해 "자본, 기술, 노동력등 세가지 가운데 현재 우리 건설업체가 내놓을
만한게 무엇이 있겠는가"라면서 "소련내의 호텔건설과 시베리아 개발에
건설업체의 참여는 이같은 측면에서 신중히 추진되어야 한다"며 개인적인
견해를 피력.
*** 회의준비 부족에 비판 무성 ***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이같은 대규모 국제회의를 치르는 국제민간경제
협의회(IPECK)산하 한-소경제협회는 본회의 시작부터 준비가 부족했다는
거센 비판을 받기도.
구본호 한국개발연구원 원장은 자신의 기조연설이 소련말로 제대로
통역이 되지 않자 "이같은 국제회의는 난생 처음이다. 실로 유감이다"라며
공개적으로 불만을 토로, 한동안 회의분위기가 어색해지기도.
이 문제는 소련측 통역관인 재소교포 이겐나디씨를 우리측 통역관으로
교체해 일단락됐지만 구원장이 공개석상에서 그같은 행동을 보인 것은
지나쳤다는 의견이 지배적.
특히 이번회의 준비를 위해 거의 일주일간 밤을 새우다시피 한-소경제협회
직원들은 "소련측이 자료를 22일 밤에야 넘겨줘 준비를 하는데 어려움이
많았다"면서 "소련과 일을 하다보면 그 정도의 인내심을 가져야 하는 것은
상식이 아니냐"고 반문.
*** 소련과 무역/투자/기술교류에 관심 집중 ***
이날 하오부터 시작된 3개 분과위별 토론회에는 제1분과위(무역)에
100여명, 제3분과위(투자기술 금융)에 70여명이 몰려 열띤 토론을 벌인
것과는 대조적으로 제2분과위(산업)에서는 20여명만이 참석, 한산한
모습을 보여 우리기업이 소련과의 무역, 투자, 과학기술 교류문제등에
관심을 많이 나타내기도.
또 24일부터 시작될 개별상담을 위해 한-소경제협회가 업체들로부터
상담신청을 받았는데 이날 6시 현재까지 모두 44개업체가 소련기업들과
상담을 희망해 와다고.
*** 드보레츠 부회장/삼소노프 수출협회장등 관심의 촛점 ***
이번 회의에는 당초 방한키로 돼 있었던 인사가운데 비중이 큰 3명이
소련내부 문제로 불참해 다소 맥빠진 분위기를 보였는데 이번 방한 인사
가운데는 I.드보레츠 소-한경제협회 부회장과 S.삼소노프 소수출협회
회장겸 모스크바시계공단 전무가 관심의 촛점이 되고 있는듯.
드보레츠부회장은 지금까지 전혀 알려져 있지 않던 인물로 이번
사절단의 서열 2위에 올라 있고 삼소노프회장은 사절단 서열은 낮지만
골라노프 사절단장이 깍듯이 예우를 해 눈길을 끌고 있으며 이한빈회장이
주최한 23일의 오찬에서도 삼소노프가 회장단석이 아닌 자리에 배정돼
있다고 소련측 실무팀들이 IPECK측에 불만을 표시하기도.
소련측 실무관계자는 삼소노프가 소최고회의 위원인데 이처럼 대우를
해도 되겠느냐며 시정을 요구했다는 것.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