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비농업부문근로자들의 노동생산성은 작년한햇동안 0.9%상승에
그쳐 지난 82년이후 가장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고 미노동부가 5일 발표했다.
82년의 노동생산성은 전년보다 0.9%가 하락했었다.
미노동부는 89년중 비농업 부문근로자들의 노동생산성이 0.9%높아진데
대해 1인당 산출량이 3.3% 증가한 반면 작업소요시간은 2.4%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