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4차 국제통화기금(IMF) 세계은행(IBRD) 연차총회 의장인 이규성
재무장관은 26일 상오10시(현지시간)부터 시작된 본회의 개막연설을 통해
"세계경제의 균형적이고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선진국은 보호주의를
억제하고 개도국들은 국내저축과 생산적인 투자를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장관은 "세계경제의 상호의존성이 높아 국가간의 균형성장 없이는
세계경제의 지속적인 성장도 불가능하다"고 전제, "선진국 중진국 개도국
모두 균형성장 달성을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장관은 "채무국이나 채권국은 물론 IMF와 IBRD등 모든 이해당사자들이
개도국 채무경감전략을 지원하는데 합의한 것은 세계경제성장을 위한
하나의 성과"라고 지적하고 "그러나 개도국들은 여전히 빈곤과 과중한
외채부담을 안고 있다"고 강조, 선진국들이 자유무역 제도를 확대, 개도국의
수출증대와 성장노력을 지원할 것을 촉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