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요리에 사용되는 식용달팽이의 대량 양식기술이 국내에서도 개발, 기
업화돼 그동안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식용달팽이의 국산대체가 가능해지고 있
다.
6일 중소업계에 따르면 한국와우상사(대표 이경삼)는 지난 84년부터 프랑스
와 대만의 식용달팽이 양식과정견학과 자료입수등을 통해 시험양식을 시작,최
근 대량 양식기술개발과 함께 경기도 용인에 250평규모의 비닐하우스양식에서
식용달팽이의 본격양식에 들어갔다.
이 회사는 용인 양식장에서 연간 3톤가량의 식용달팽이를 생산하는 한편 350
군데의 농어가에 식용달팽이 종패를 분양, 연간37톤가량을 양식하는등 금년중
모두 40톤가량(약 4억원어치)을 생산, 호텔과 고급음식점에 공급할 예정이다.
또 식용달팽이의 대량양식성공으로 미국 캐나다 일본 서독등지에서 수입주문
이 오고 있으나 현재의 생산물량이 국내수요의 10%수준에 불과하기 때문에 앞
으로 농어가에 대한 종패분양확산으로 생산량을 늘려 이들 지역에대한 수출도
할 계획이다.
식용달팽이는 구이, 무침, 튀김, 볶음등 여러종류의 요리로 이용되는데 특
히 프랑스, 스페인, 이탈리아등지에서는 스태미너식품으로 인식돼 최고급요리
중의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는 것.
또 식용달팽이를 양식할때 온도(섭씨 25-30도)와 습도(80-90%)만 잘 맞춰주
면 쉽게 기를 수 있으며 채소, 과일, 생선등을 모두 먹는 잡식성이기 때문에
주위에서 먹이를 금방 조달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는 것이다.
식용달팽이는 번식력이 뛰어나 어미달팽이 1마리가 1년에 3-4회 산란하는데
1회산란시 150-200개의 알을 낳으며 3-4개월 양식후 식용으로 사용할수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