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금값이 최근의 물가상승세에도 불구하고 계속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2월중 금값은 지난해초 온스당 500달러보다 무려 20%정도 낮아진 380달러
대에 머물러 2년반이래 최저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이같은 금값 약세현상은 미국의 1월중 생산자물가지수가 예상보다 훨씬 높
은 연율 12.7%를 기록했다는 발표가 나온 뒤에도 계속되고 있다.
금값이 이처럼 약세를 면치못하는 것은 FRB(미연준리)가 강력한 인플레억
제정책을 펼칠 것이란 확신이 팽배한데다 금리인상에 따른 재무부증권 등의
채권수익률이 9%이상의 고수익률을 보여 금이 더이상 투자대상으로 적절치
못하다는 인식때문이다.
유럽금거래센터의 한 보고서에 따르면 소련은 산업생산기반향상을위해 추
진하고 있는 페레스트로이카(개혁)가 지속되는 한 금을 계속 매각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뉴욕금값(현물)은 22일 온스당 386.25-386.75달러에 폐장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