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북한방문으로 증권투자심리가 되살아날 것으
로 보이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의 유망업종은 트로이카주보다는 제조업종일 것
으로 전망됐다.
대우투자자문에 따르면 지난1월 한달간의 증시거래동향을 분석한 결과 금융
/무역/건설등 이른바 트로이카주보다는 제조업종 주식이 상승무드를 타기 시
작했고 특히 앞으로는 정회장의 방북성과로 전자/통신/철강주등이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
업종별로는 전자/통신/철강주외에 북한 또는 시베리아 개발과 관련된 건설
업과 조선및 선박수리업, 그리고 이들 업종기업의 대북및 대공산권 거래에 필
수적으로 수반해야 하는 금융결제기관등이 돋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대우투자자문은 이에따라 2월 추천종목 가운데 유망종목 10종을 선정했다.
유망종목 10종을 보면 금강산개발과 직접 관련된 현대건설과 시베리아 개발
이 관련된 대우등 건설업종 2개, 그리고 동부제강, 포항제철등 철강주가 2개
포함돼 있다.
또 대우전자, 오리온전기등 전기전자업종 2개와 금성통신, 대한전선등 전선
주 2개등이다.
이와함께 북한은 물론 소련과도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현대미포조선, 남
북분단 이전에 이북지역에 지점을 설치했었던 상업은행주가 유망종목 10종에
올랐다.
증권업계는 정회장의 북한방문과 금강산개발이 우리경제나 상장기업에 큰
영향을 미치기는 아직도 요원한 상태라며 단지 그동안 위축됐던 투자분위기가
남북해빙무드라는 기류에 편승, 되살아날 것으로 보여 상반기중에 큰장도 예
상할수 있는 시점이라고 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