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구스토 피노체트 대통령의 집권연장을 위한 국민투표 실패로 지난
15년동안 칠레를 통치해온 군사정부가 새로운 전환점을 맞고 있는 가운데
칠레 야당지도자들은 6일 이번 선거결과를 위대한 민주주의의 승리로 찬양
하면서 민간정부로의 평화적 정권이양을 달성키 위해 군부와 대화를 모색
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칠레의 16개 야당연합 세력 의장인 파트리시오 아일윈 기독민주당당수는
이날 이번 투표결과와 관련, "이나라 국민의 압도적 다수가 피노체트 장군
이 민주주의의 진전에 장애물이 된다는 사실을 인식, 그를 거부한 것"이라
고 논평하고 "야당은 앞으로 헌법을 개정하고 민간으로의 평화적 정권이양
을 위해 군 사령관들과의 대화를 추진해 나갈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하오 3시15분(한국시간)현재 나타난 칠레 내무부의 공식개표결과는
총 2만2,248개투표구 가운데 1만5,959개구를 개표한 결과 피노체트의 집권
연장 반대가 53.31%, 찬성이 44.34%, 나머지는 기권 및 무효표로 집계됐으
며 최종 집계는 21일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또 투표수로는 275만4,805명이 반대표를, 229만922명이 찬성표를 각각 던
진 것으로 나타났다.
세르기오 페르난데스 칠레 내무장관은 이같은 개표결과와 관련, 현 정부
의 패배를 공식 인정하고 "우리는 이미 이나라가 알고 있는 결과를 받아들
이며 정확한 절차에 따라 앞으로의 길을 최종 확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
다.
이에따라 지난 15년동안 칠레를 군사통치 해온 피노체트 대통령은 지난
80년 군사평의회에 의해 채택된 현 헌법규정에 따라 오는 90년 3월11일 자
신의 임기만료시점의 90일 이전인 89년 12월까지 후임자 선출을 위한 대통
령선거를 실시해야 한다.
그러나 신임대통령 선출을위한 국민투표에 관계없이 현 헌법상으로는 피
노체트가 계속 군 통수권을 장악할 수 있도록 돼있어 향후 칠레 정국은 민
주화의 추진과정에서 계속 진통을 겪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소식통들은
전망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