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커피믹스 뜯었더니…'태국산 마약' 쏟아졌다

관세청, 올 5~8월 태국과 합동단속 결과 발표
392만 명 분 마약 적발해
사진=관세청 제공

최근 국내 밀반입된 마약 적발량과 건수가 급증하면서 비교적 '청정지대'인 대전을 비롯한 충청권에서도 마약 관련 범죄가 늘고 있다. 특히 믹스커피로 마약을 유통하거나 유흥업소에서 술에 약을 타는 등 범죄 수법도 다양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5월부터 8월까지 4개월간 벌인 태국과의 합동 마약밀수 단속 결과, 필로폰(메트암페타민) 약 22㎏와 야바(필로폰과 카페인 혼합) 약 29만 정의 불법 마약류 35건을 적발했다. 관세청에 따르면 이번에 적발된 중량은 392만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고 23만명을 중독시킬 수 있는 양이다.

태국과 합동작전 기간(5월-8월) 적발된 중량은 총 117㎏로 이는 직전 4개월(1월-4월) 대비 5배가량 증가한 물량이다. 같은 기간 밀수 건수도 11건에서 35건으로 약 3배나 늘었다. 관세청은 이번 합동 작전 이유에 대해 국내 마약 범죄가 점차 증가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기준 마약 적발 건수는 1272건이며, 중량으로는 1054㎏으로 역대 최대라고 밝혔다.

올해 역시 상반기 기준 중량이 전년보다 11% 증가했다. 특히 미래주역인 20·30세대의 마약사범 비율이 매년 증가하고 있어 마약류 범죄의 심각성이 커지고 있다.

관세청, 태국과 합동단속으로 마약류 392만명분 찾아 / 사진=관세청 제공

이처럼 국내 마약 밀반입 범죄가 늘어나는 가운데 대전을 비롯한 충청 지역도 마약 안전 지대가 무색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검찰청 조사 결과, 지난 7월 대전과 충남의 마약사범은 총 599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2% 증가했다. 마약 관련 밀매 수법도 다양해지고 있어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믹스커피 봉지와 초콜릿 박스에 마약을 숨겨 유통하는 사례도 빈번한데다 대전지역 유흥업소 등에서 술에 마약을 탄 범죄 피해도 늘고 있다고 관세청은 밝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