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때문에 많이 울었다"…'나는 솔로' 광수, 갑분 오열

'나는 솔로' /사진=SBS플러스 방송화면 캡처

'나는 솔로(SOLO)'에서 옥순과 영숙이 광수를 놓고 마지막까지 숨 막히는 로맨스 쟁탈전을 벌인 가운데, 최종 선택 당일 광수가 눈물을 쏟았다.

지난 10일 방송한 ENA플레이, SBS플러스 '나는 솔로'에서는 최종 선택 전날까지 어정쩡한 태도를 보인 광수에게 분노하는 옥순과 광수를 가질 수 없다는 예감에 좌절해 눈물을 쏟는 영숙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옥순, 영숙과 2대1 데이트를 앞둔 광수는 가장 끌리는 사람을 묻는 제작진의 질문에 "죄송하지만 최종 선택까지 대답을 보류하겠다"고 답했다. 광수의 속마음을 그 누구도 알 수 없는 상황. 옥순은 숙소에서 "어린 친구랑 (2대1 데이트에) 나가니까 예쁘게 꾸며야겠다"며 전의를 불태웠다. 같은 시간, 영숙도 순자를 앞에 두고 "옷 어떻게 하지?"라며 깊은 고민에 빠졌다.'옥순바라기' 영식은 "남은 시간과 에너지를 다 쓰겠다"고 선언한 대로 이날도 옥순에게 직진했다. 그는 "이대로 헤어지면 많이 후회할 것 같다"며 옥순에게 최종 선택 전 마지막 식사 데이트를 제안했다. 하지만 옥순은 "감사하지만 제 스스로 마음 정리할 시간도 부족하다"며 단칼에 거절했다. 이어 숙소로 돌아온 옥순은 "어린 영숙이랑 경쟁하니 파이팅 해야지. 을지로 김사랑 언니!"라고 스스로에게 자신감을 불어넣었다.

반면 영숙은 영자 앞에서 "쉽지 않을 것 같다. 아예 안 나가고 싶다"며 기죽은 모습을 보였다. 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솔로나라) 밖에서는 이런 상황이 오면 피하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여기서는 피할 수 없는 상태니까 너무 답답했다. 힘들다"며 쉴 새 없이 눈물을 흘렸다.

잠시 후 세 사람은 보쌈 집에서 팽팽한 긴장감을 이어갔다. 숨 막히는 정적 속 옥순은 광수에게 "우리에게 질문 없냐?"고 물었다. 하지만 광수는 "그간 많이 하지 않았나?"라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이후 광수는 옥순, 영숙과 차례로 1대 1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먼저 그는 옥순에게 "사실 처음부터 거의 마지막까지 내 마음을 흔든 건 너다. 너랑 있을 때가 제일 설렜던 것 같다"고 프러포즈급 멘트를 던지면서도, "나는 어떻게든 최선의 선택을 할 거고, 그건 너도 마찬가지일 거다. 우리 서로의 선택을 존중하자"는 애매모호한 말을 했다.

이에 옥순은 "난 내 결과값을 다 보여줬다고 생각하는데, 지금 말이 나한테 그렇게 크게 와닿지는 않는다"면서 "나 때문에 (상황이) 안 맞았던 걸, 오빠 탓으로 돌린 것 같아서 미안했다"고 다시 한번 자신의 마음을 표현했다. 그럼에도 광수는 "난 아까 말을 다 했다. 이상 끝!"이라고 대화를 종료해 옥순을 당황케 했다. 옥순은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제가 솔직했던 걸 볼모로 잡고 절 쥐고 흔드는 느낌"이라며 대노했다.

이어 광수는 영숙을 만나 "넌 긍정적 에너지를 가진 사람 같다. 생각해 봤는데 너랑 있을 때가 가장 즐거웠다"고 옥순과 비슷한 패턴으로 말했다. 게다가 광수는 영숙에게도 "난 내일 최고의 선택을 할 거다"고 붕 뜬 말을 이어갔고, 결국 영숙은 "지금 (광수의) 말을 제대로 못 알아듣겠지만, 저도 최선의 선택을 할 것"이라고 한 뒤 눈물을 펑펑 쏟았다. 이후 영숙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그렇게 말하는 것도 좋아서 짜증났다. (광수의 선택이) 내가 아니긴 아닌가 보구나"고 거절을 짐작해 다시 한번 오열했다.2대 1 데이트를 마치고 돌아가는 길, 영숙은 또 다시 울컥했고 옥순은 씩씩거렸다. 숙소에서 마주한 두 사람은 광수와 나눴던 대화를 공유하며 각자 해석했다. 이를 아는지 모르는지, 광수는 옥순과 영숙 사이를 오가면서 두 여자의 마음을 더욱 어지럽혔다.

하지만 그는 이내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어렸을 때부터 제가 이루려는 바를 먼저 말하면 그게 잘 안 되더라. 전 초반부터 여기 결혼하러 왔다고 말씀드렸고, 그래서 더 신중해진다"고 앞선 행동의 이유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미 결정을 했고, (선택이) 바뀌지 않을 것"이라며 자신의 마음을 확신했다.

최종 선택을 코앞에 둔 아침, 영숙은 아침 운동을 빙자해 광수를 마주했다. 광수는 자신의 마음을 헷갈려하는 옥순에게 속마음을 털어놨다. 그는 "둘째 날까지 거의 모든 사람이 알 정도로 내가 옥순을 좋아하는 티를 냈다. 그런데 그 결과가 좋지 않았다"고 징크스를 고백한 것. 이에 영숙은 "광수님만의 사정이 이해가 됐다. '영숙님은 좋은 사람'이라고 했는데, 여기서 나는 (광수가) 좋아하는 사람이 아니라 좋은 사람이라고 느껴졌다"고 말한 뒤 또 다시 눈물을 쏟아냈다.

드디어 최종 선택의 날, 영식은 이른 아침부터 손수 만든 아침식사를 옥순에게 선물했다. 하지만 옥순은 영식의 호의를 달가워하지 않았고 급기야 제작진에게 "지금은 못 가죠? 저 진짜 집에 가고 싶다"고 중도 퇴소까지 생각할 만큼 답답한 마음을 토로했다.그 가운데 광수는 "제가 선택한 사람이 절 선택하지 않을까 봐 불안하다"는 적반하장 속내를 제작진에게 밝혀 MC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급기야 그는 "너 때문에 참 많이 울었다"고 말하며, 최종 선택 직전 주저앉아 오열하는 모습으로 마지막 엔딩을 장식해 다음 회차에 대한 궁금증을 키웠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