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영숙, 광수와 데이트 중 눈물 펑펑…무슨 일?

'나는 솔로' /사진=SBS플러스, ENA플레이 제공

'나는 솔로(SOLO)' 영숙이 데이트 중 오열한다.

10일 밤 방송되는 SBS플러스, ENA플레이 '나는 솔로'에서는 이이경의 눈물샘을 자극하고, 송해나의 극대노를 유발한 '광수발(發) 로맨스' 대격변이 펼쳐진다.

앞서 옥순과 영숙은 광수를 놓고 피할 수 없는 정면 승부를 택해 2대 1 데이트를 하게 된 상황. 광수는 데이트를 마친 뒤 옥순, 영숙을 따로 만나 '1대 1 대화의 시간'을 갖는데, 옥순과 영숙 모두에게 의미심장한 멘트를 던져 최종선택 전날까지 확실한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다.그런데 영숙은 광수의 이야기를 묵묵히 듣던 중, 주체할 수 없는 눈물을 쏟아 MC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그는 "지금 (광수님이) 하신 말을 제대로 못 알아듣겠다"면서 광수를 향해 애써 미소짓는다.

영숙의 절절한 눈빛을 지켜보던 MC 이이경은 "눈물 날 것 같다"고 한 뒤, 고개를 뒤로 젖힌 채 눈물을 삼킨다. 데프콘 역시 "미칠 것 같다"고 했다. 급기야 이이경은 "날 울렸다"며 영숙에게 과몰입하고, 송해나는 "왜 저래?"라며 영숙을 울린 광수에 극대노한다.과연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광수를 둘러싼 옥순, 영숙의 삼각 로맨스의 결말이 어떨지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