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한 거 맞는데?"…'나는 솔로' 옥순·영숙, 광수 두고 맞대결

'나는 솔로' /사진=SBS플러스, ENA플레이 제공

'나는 솔로(SOLO)' 9기 광수를 둘러싼 옥순와 영숙의 자존심 대결이 극에 달한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ENA PLAY, SBS 플러스 '나는 솔로'에서는 광수를 두고 절정에 달한 옥순, 영숙의 '로맨스 대전'이 펼쳐진다.

앞서 옥순, 영숙은 광수를 동시에 데이트 상대로 점찍어 피할 수 없는 2:1 데이트에 돌입하게 된 터. 영숙에 이어 광수의 차에 올라탄 옥순은 "잘한 거 맞지?"라고 광수의 확인을 받은 후, "상관없다. 어차피 나는 자신 있으니까"라고 말했다.잠시 후 옥순은 숙소로 돌아와 데이트 준비에 나서고, 방에서 마주친 현숙에게 "예상은 했지만 저 정도로 직진할지는 몰랐다"며 광수에게 올인하는 영숙을 의식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어 "어린 친구랑 (2대1 데이트) 나가니까 예쁘게 꾸며야겠다"며 꽃단장을 한다.

영숙 역시 옥순을 견제하며 "옷 어떻게 입지?"라고 한 뒤 심각한 표정을 짓는다. 그러다 옆에 있는 순자에게 "아까 차안에서 사탕이 있길래 '사탕 먹을래요?' 하고 줬더니, '이거 내가 준 거야'라고 하더라"면서 옥순과 있었던 상황을 설명한다. 이어 "어쩌라는 거지? 솔직히 기분 나빴다"고 토로한다.

순자는 영숙의 이야기를 들어주다가 "너무 욕하는 것 같나?"라고 걱정하고, 영숙은 "난 욕한 거 맞는데"라고 인정해 세 MC 데프콘, 이이경, 송해나마저 당황케 한다. 두 사람의 살벌한 기싸움에 이이경은 깜짝 놀라면서도 "와, 너무 재밌다"고 했다.

광수와 2:1 데이트를 앞둔 옥순과 영숙의 마음가짐은 엇갈린다. 옥순은 "파이팅 해야지. 을지로 김사랑 언니!"라며 스스로를 격려, 전의를 불태운다. 반면 영숙은 "아예 안 나가고 싶다. 너무 답답하다"고 괴로워하다 급기야 "힘들다"며 눈물을 쏟는다.과연 옥순과 영숙의 숨 막히는 2:1 데이트에서 누가 광수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