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호, 손목에 찬 '루이비통 스마트워치' 가격 얼마길래…

루이비통 등 명품 입힌 스마트 기기 '인기'
그룹 위너 송민호가 공개한 루이비통 스마트 워치 /사진=SNS

그룹 위너 송민호가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과 협업한 스마트 워치를 자랑했다.

송민호는 지난 16일 자신의 SNS를 통해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이 선보인 스마트 워치를 착용하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대표적인 명품 브랜드로 손꼽히는 루이비통은 최근 스마트 워치를 비롯해 블루투스 이어폰 등 전자기기를 출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송민호가 공개한 제품은 루이비통이 선보인 3세대 디지털 워치 땅부르 호라이즌 라이트업이다. 루이비통 디지털 워치는 옵션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크지만, 기본 옵션의 경우 약 397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명품 선호족들이 증가하면서 명품 브랜드와 컬래버한 스마트 기기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삼성전자는 톰 브라운과 협업해 스마트 워치를 비롯해 갤럭시Z폴드, 플립3 등 '톰 브라운 에디션'을 선보였다. 한정판으로 판매된 해당 제품의 응모에는 하루에만 수십 명의 사람들이 몰렸고, 이후 상당한 웃돈이 붙어 거래되기도 했다. 이 밖에도 삼성전자는 PXG, 메종키츠네 등 다양한 패션 브랜드와 협업했다.에르메스 또한 애플과 협업해 스마트 워치 에디션을 꾸준히 출시하고 있으며, 이 밖에 태그호이어, 몽블랑, 페레가모 등에서도 스마트워치를 내놓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핫이슈